미니멀라이프를 지향하면서 화장품도 미니멀라이즈 할 수 있는지 알아보았다.

원래 화장을 잘 하는 편이 아니고, 얼굴에 좁쌀여드름이 드드드 있는데도 대책없이 바이빠세 로션 하나 바르고 있었기 때문에

내 피부에 맞는 무엇을 써야 하는지 알아봤다는 말이 맞을지도 모른다. 

다른 미니멀리스트들은 어떻게 미니멀 화장품을 사용하는지도 검색해보고, 

멀티 기능을 하는 올인원 기초제품이 있는지도 알아보다가 

화장품 성분을 분석해주고 피부 타입별에 맞게 추천해주는 디렉터파이님을 알게 되어서

화장품 다이어트 실천용으로 "만능기초"를 만들어서 사용하고 있다. 


화장품 광고에 현혹되지 않고 내 피부에 맞는 제품을 딱 한가지 또는 두가지만 사용하고자 

본의 아니게 화장품 성분들까지 훑어가며 딱 한두가지만 사용할 제품을 고르다보니, 

미니멀라이프가 항상 심플라이프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해서 선택하게 된 제품들



싸이닉 퍼스트 트리트먼트 에센스 & 누티바 코코넛 오일





스프레이식 공병에는 에센스를 채운 뒤, 코코넛오일을 6-7방울 정도 넣어서 "만능기초"를  만들어 사용 중이다.

펌프식에는 코코넛오일을 넣어 사용중이다.


1. 1900원짜리 어퓨 딥클렌징 폼클렌져에 코코넛오일을 섞어 세안한 뒤, (세안은 2중세안을 하지 않고 아침에는 물 세안, 저녁에는 1중세안)

2. 싸이닉 퍼스트 에센스를 솜에 묻혀 얼굴을 한번 닦아주고

3. 만능기초를 촵촵 뿌려 손으로 눌러 흡수 시킨뒤, 한번 더 레이어링 해준다.  

4. 그 다음, 좀 건조한 것 같으면 코코넛오일을 눈가나 입가, 목에 손바닥과 손가락으로 눌러가며 흡수 시켜준다. 


(다이소에서 저 공병을 구입했는데, 대부분의 공병이 오일류를 넣으면 막힌다고 해서 걱정했으나

내가 구입한 저 공병은 분사도 잘되고 한달 정도 되었는데 아직까지는 잘 사용중이다.)


처음에는 리치한 제형의 로션을 사용하다가 만능기초를 바르려니 건조한 느낌도 들고

얼굴에 각질도 일어났지만, 몇주 사이에 자연스럽게 각질이 탈락되면서 피부가 만능기초에 적응했다.

물론 피부타입에 따라 경우가 다르니 뭐든지 테스트 해보고 사용하는게 좋은 것 같다.




베이스 제품으로는 메이크프렘 무기자차 선크림, 미샤 시그니처 에센스 쿠션, 그리고 바세린.

메이크프렘 선크림은 성분도 착하고 용량대비 가격도 착해서 샀는데

나한테는 너무 건조해서 선크림 대신에 미샤쿠션을 사용할 때가 많다. (미샤에도 자외선 차단 기능이 있으니까)

바세린은 겨울에 건조할 때 바른다. 

무기자차 선크림은 나중에 비비크림과 섞어 사용하는 방법을 시도해봐야겠다.




이어서 색조.




어퓨의 파스텔 블러셔 PK01, PK07, CR03.

블러셔와 아이섀도우용으로 쓰고 있다. 





립제품은 사실 어퓨만 데일리용으로 사용 중이고,

뒤에 맥과 입생로랑은 선물 받은건데 아직 버리지 못하고 고민중이다.

페리페라는 MLBB 컬러여서 매장에서 테스트해보고 샀는데 내 얼굴에 안어울리는 기승전핫핑크가 되는 바람에

기승전핑크도 아니고 성분도 착하고, 컬러도 웜톤에 잘 어울리는 어퓨 "클로져"를 나중에 알게 되어 사게 됐다.

페리페라는 어떻게든 다른 컬러와 섞어서 연출 해보려고 시도 중이다.

도저히 안되겠으면 버려야지...





눈썹만 그리고 아이라이너를 바르지 않는다. 

마스카라도 아직은 사용하지 않지만 속눈썹은 컬링해준다.

한달에 한번 정도 눈썹 정리를 해준다. 




뷰티제품에 관심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매일 쏟아져 나오는 수많은 신상들과 광고들에 현혹되지 않고

화장품도 정말 필요하고 적합한 물건들을 구입하려고 노력중이다.

나는 미니멀리스트가 되려면 멀었다. 

하지만 너무 매이지는 말아야겠다는 생각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신정철님의 블로그에서 "세퍼릿 다이어리"를 소개하는 글을 읽었습니다.

먼슬리와 위클리 플래너 페이지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위는 먼슬리, 아래는 위클리 플래너.. 또는 위는 투두리스트, 아래는 위클리.. 

혹은 위 업무계획표, 아래 메모 등으로 나뉘어져 있는 다이어리가 참 편리해 보였어요.

그렇다고 막 사버리고 안쓰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디자인을 본떠 직접 만들어 보았습니다.



다이소에서 산 500원짜리 노트 .







원래는 위아래가 분할되어 있는 노트가 아니라서 커팅매트 위에 두고 커터로 재단했어요.


위쪽은 먼슬리, 아래쪽은 위클리로 만들어보았습니다.

전체적으로 이달의 스케줄을 보면서 주간 스케줄이 서로 겹치지 않게 짤 수 있어서 유용한 것 같아요.





다음 장에서는 위쪽은 to do list란을 만들고,

아래는 계속해서 위클리 플랜입니다.

위클리 플랜은 그날 시간별로 어떤 활동을 했는지 자신의 시간사용 패턴도 체크하면서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 같네요.







이번에는 세퍼릿 다이어리에 있는 기존의 업무계획표 모델을 따라 만들어보았고,





신정철님께서 사용하는 업무계획표도 따라 만들어보았습니다.

두가지 모두 사용해보고 어느쪽이 더 좋은지 비교도 해보아야겠죠.








그 다음으로는 자유롭게 메모할 수 있는 메모패드란도 넣어보았습니다.

각 파트의 위치가 위로 갈지 아래로 갈지는

사용하면서 편의상 바꿀 수도 있겠죠?



여러 노트를 한꺼번에 들고 다니는 것보다 하나로 들고 다니고 싶어서 만들어봤습니다.

세퍼릿 다이어리 DI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I like Memo > How 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모도구] 세퍼릿 다이어리 DIY  (0) 2017.06.06
[메모방법] 생각정리 프로세스 4단계  (0) 2017.06.05

이 글은 유튜브에서 노트대마왕님의 "생각정리 프로세스 4단계"를 보고 옮겨적은 글입니다.


생각정리 프로세스 4단계


Stage 1. 수집


Stage 2. 구분/분석

□            □        □            □    □            □

□    □□    □


Stage 3. 스토리텔링


Stage 4. 프레젠테이션


 Step 1 


- 하루노트


- 메모패드





 Step 2 


- 업무노트



-To do list





 Step 3 


- 아이디어 노트


- 스케줄러

      

                                 - 틈새노트

- 데일리



 Step 4 


- A3 생각노트 (→ 결과물)



- Monthly 



- 일기장


◈ 하루노트, 메모패드, To do list와 아이디어 노트는 업무노트와 연결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I like Memo > How 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메모도구] 세퍼릿 다이어리 DIY  (0) 2017.06.06
[메모방법] 생각정리 프로세스 4단계  (0) 2017.06.05

+ Recent posts